티스토리 뷰

“오래간만에 다같이 점심 먹읍시다. 다음주 월요일 어때요? 팀장인 제가 쏩니다!”


“팀장님, 제가 선약이 있어서요. 저는 좀…”

“팀장님, 죄송하지만 저도 좀… 요새 점심 시간 만큼은 제시간을 갖고 싶어서요.”



머쓱해진 팀장은 생각합니다. 

‘공짜밥이 싫을 리는 없는데 그럼 결론은 내가 싫다는 거네. 안그래도 요새 새 프로젝트 때문에 너무 몰아 부쳤나 싶어서 좀 풀어 주려고 했는데. 요즘 친구들과의 관계는 참 쉽지가 않네.”


괜히 마음이 불편해진 팀원들은 생각하죠. 

‘뭐지? 점심시간은 업무 시간이 아니잖아. 엄밀히 말하면 각자의 자유 시간인데 팀장이라고 그것까지 소유하려고 하면 안되지.’


소소한 감정 낭비가 비효율을 만든다 

사람들 간에는 소소한 트러블이 불가피하죠. 그런데 문제는 이런 감정 낭비 때문에 우리도 모르는 사이 업무도 방해를 받게 된다는 것. 문제의 발단은 고작 점심 회식이었지만 서로에 대해 안 좋은 감정이 생기게 되면 일을 할 때도 매끄럽지가 못합니다. 관계에서 오는 비효율이라고 할 수 있죠. 이런 상황을 막기 위해서는 무엇이 필요할까요?



■ 먼저 판단과 사실의 구분이다. 

 


팀원들이 자기를 싫어해서 점심 회식을 거절했다는 팀장의 생각, 그리고 팀장이 점심 시간까지 소유하려 든다는 팀원들의 생각은 모두 ‘판단’입니다. 자기 관점의 해석일 뿐 ‘사실’로 확인되지 않는 얘기들이죠. 심리학자들은 실제로 존재하는 사실과 나의 해석이 개입된 판단을 혼동하면 ‘인지 왜곡’이 생긴다고 말합니다. 인지 왜곡은 상대에 대한 근거 없는 미움을 키울 수 있으므로 관계에서는 아주 경계해야 할 일입니다.

 


■ 그 다음 필요한 것은 다름과 틀림의 구분이다. 

 


팀장은 회식을 즐거운 행위, 서로 좋은 관계를 쌓는 행위로 여기지만 팀원들은 아닐 수 있습니다. 특히 MZ세대는 개인의 자유 시간에 더 큰 가치를 두죠. 또 회식에 응할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는 선택권을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누가 맞고 틀리고의 문제가 아니라 가치관의 차이에서 비롯된 결과라 할 수 있습니다. 서로 타고난 성향이 다르고 생각하는 것이 다르고 능력이 다르다는 사실을 받아들이면 이해의 폭이 넓어질 수 있습니다.

 

 

■ 쿨한 관계가 되기 위해 노력하자.

 

판단과 사실, 다름과 틀림을 구분했다면 다음은 쿨(cool)해지는 겁니다. 다름의 문제는 그대로 인정하고 넘겨버리면 됩니다. 더 이상 머릿속에 두지 않는 거죠. 그런데 만약 틀림의 문제라고 생각이 든다면? 세련되게 밝히면 됩니다. 팀장 입장에서 ‘화합을 도모하기 위해 점심을 같이 먹는 게 필요하니, 매일이 아니고 어쩌다 한 번이니까 다 되는 일정으로 맞춰봤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이 든다면 팀원들에게 이를 솔직하게 밝히고 그렇게 요청하면 됩니다.


세계적인 록밴드 롤링스톤즈가 반세기가 넘는 세월 동안 함께 활동할 수 있는 비결은 무엇일까요? 

1년에 절반 이상을 해외 투어 활동으로 보내는 이들은 그들 자신들 뿐만 아니라 스태프들에게까지 예외 없이 적용하는 원칙을 갖고 있습니다. 


첫째, 해외 투어 출발 및 공연 전 날은 술을 마시지 않는다. 

둘째, 투어 시 각자의 사생활을 인정하는 개인 공간을 마련한다.

셋째, 투어 중 특정 기간은 가족들과 함께 보낸다. 


서로의 개성과 다름을 인정하는 동시에 팀의 공동 목표의 달성을 위한 부분은 명확하게 밝히는 것, 바로 그런 쿨한 관계가 그들의 롱런을 만들었습니다.

 

 

자, 오래가는 관계를 만들기 위해서 다시 한번 되새겨 봅시다. 

판단을 사실로 착각하지 않고 나와 다르다고 해서 틀렸다고 결론 내리지 말자. 그리고 넘길 것은 넘기고 밝힐 것은 밝히는 쿨한 관계가 되자.

 

 

 

* 이 콘텐츠의 모든 저작권은 휴비스 공식 블로그에 있습니다.

 

댓글0

댓글쓰기 폼
찾으시는 스토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