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여름휴가를 맞아 오랜만에 해외여행을 떠나볼까 하다가 비싼 항공료와 숙박비에 놀라 포기한 분들 많으시죠. 한동안 휴가를 떠나지 못했던 인파가 몰린 데다가 불안한 국제 정세로 물가가 치솟으면서 ‘베케플레이션(Vacaflation, 휴가+인플레이션)’이라는 신조어까지 등장했는데요. 그냥 보내기엔 아쉬운 여름휴가, 비용 부담은 줄이면서 더 많은 추억을 쌓고 싶은 직장인들을 위해 이색적인 바캉스 즐기는 법을 소개해 드릴게요!

● 시끄러운 도시 잠시 안녕! 한적한 시골에서 즐기는 ‘촌캉스’

최근에는 시골 촌(村)에 바캉스를 더한, 일명 ‘촌캉스’가 호캉스만큼이나 핫한 여행 트렌드로 손꼽혀요. 편안한 몸빼 바지를 입고, 좋아하는 음식을 만들어 먹으며 평화로운 시골 정취를 즐기는 것이 촌캉스인데요. 유명 관광지나 고급 호텔에 비해 조금 불편할 수 있지만 남들과 다른 여행지를 방문해 자신의 취향을 드러낼 수 있고, 비용 부담도 적어 인기가 점차 높아지고 있죠. 북적이고, 시끄러운 도시 생활에 지친 직장인이라면 조용히 여유를 만끽하고, 힐링을 할 수 있는 촌캉스를 특히 추천해요. 

강원도 영월에 위치한 ‘산골초가펜션’은 산속에 지어진 아늑한 초가집 형태의 숙소예요. 깨끗한 공기와 맑은 하늘, 초록빛 가득한 경관이 어우러져 힐링 그 자체죠. 재래식 부엌에 가마솥과 아궁이가 마련되어 시골 정취를 제대로 즐길 수 있답니다. 서울 근교 남양주에 위치한 ‘그랜마하우스’ 역시 촌캉스 숙소로 인기가 높은 곳인데요. 이름 그대로 할머니집을 떠올리게 하는 외관에 감성적인 인테리어와 소품이 더해져 SNS 인증샷 욕구가 뿜뿜! 잘 알려진 곳 외에도 자신만의 취향이 담긴 숙소를 찾는 것도 새로운 즐거움이 될 거예요 😊

● 먹거리, 볼거리, 즐길 거리가 한 곳에! 도심 속 피서 ‘몰캉스 & 백캉스’

도심에서 휴가를 즐기고 싶다면 먹거리, 볼거리, 즐길 거리가 한 곳에 모여 있는 쇼핑몰, 백화점, 아울렛에서 ‘몰캉스’ 또는 ‘백캉스’를 즐기는 걸 추천해요. 요즘 쇼핑몰이나 백화점은 단순한 쇼핑 공간을 넘어서 하나의 문화 공간으로 탈바꿈하는 추세인데요. 전국 유명 맛집의 음식부터 디저트까지 한 곳에서 즐길 수 있고, 무더위 걱정도 없으니 이만한 피서지가 없죠. 

전시회나 공연 등의 문화 행사도 다채롭게 마련되어 있으며, 쇼핑몰 내부에 아쿠아리움, 수영장, 스포츠 테마파크 등이 갖추어져 어른과 아이 모두 지루할 틈이 없죠. 용인에 위치한 아울렛의 경우 실내 서핑장이 마련되어 물놀이를 떠나지 못해 아쉬운 분들이나 새로운 취미를 갖고 싶은 분들이 많이 찾고 있어요. 쇼핑몰과 인접한 곳에 위치한 호텔에서 숙박을 하며 호캉스와 몰캉스를 동시에 즐길 수 있는 곳도 많으니 도심 속 휴가를 제대로 만끽해 보시면 좋겠네요!

● 먹고, 마시고, 또 먹고! 휴가의 묘미는 먹부림! ‘맛캉스 & 카캉스’

자고로 여름휴가라면 좋아하는 음식을 마음껏 먹고, 편안하게 쉬는 것이 진리죠. 바쁜 업무에 쫓겨 가보지 못했던 맛집들을 돌아다니며 맛있는 음식을 먹는 ‘맛캉스’ 혹은 ‘먹캉스’도 휴가를 즐기는 좋은 방법이에요. 여행지를 정한 후, 맛집 동선에 맞춰 여행 코스를 짜보면 색다른 휴가가 될 수 있어요. 만약 무더위에 돌아다니기 귀찮다면 밀키트를 주문해 집에서 간편하게 요리를 해서 먹거나 다양한 배달음식을 즐기는 것도 괜찮아요!

시원한 카페에서 달달한 디저트와 음료를 마시며 휴가를 보내는 ‘카캉스’도 추천할만한데요. 교외로 나가면 탁 트인 경관을 갖춘 대형 카페들이 많아 여유를 즐기기 좋아요. 반대로 아기자기한 소품과 감각적인 인테리어를 갖춘 자그마한 카페들을 찾아다니며 혼자만의 시간을 갖는 것도 좋은 추억이 될 수 있죠. 읽고 싶었던 책, 좋아하는 음악과 함께 카캉스를 즐긴다면 더 완벽한 여름휴가를 보낼 수 있을 거예요.

오늘 소개해드린 이색 바캉스를 즐긴다면 꼭 비싼 해외여행이 아니어도 충분히 즐겁고, 만족스러운 여름휴가를 보낼 수 있을 거예요. 아직 여름 휴가 계획을 세우지 못해 고민인 분들이라면 새로운 바캉스에 도전해 보시면 어떨까요? 😊

 

* 이 콘텐츠의 모든 저작권은 휴비스 공식 블로그에 있습니다.

댓글0

댓글쓰기 폼
찾으시는 스토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