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급변하는 시장환경 속에서 소재산업의 기술도 비약적으로 발전하고 있습니다. 전기자동차의 수요 급증과 환경을 생각하는 친환경 제품, 건강과 안전을 도와주는 고기능 제품 등 소재 기술은 다양한 곳에서 활용되고 있는데요. 과학 기술의 정점에 있는 제품들도 소재의 기술이 발달되지 않으면 발전을 이루기 힘들기 때문입니다. 

 

전세계 60여 개국 1,500여 업체가 참가하고 4만명 이상의 관람객이 방문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산업용 소재 전시회 '테크텍스틸 2022(Techtextile 2022)'가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개최되었다고 하는데요. 휴비스도 2013년 첫 참가 이후 5번째로 이번 전시회에 참가하였답니다.

따끈따끈한 소재 기술의 현장! 다함께 가보실까요?

 

지난 6월 21일부터 24일까지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산업용 소재 전시회 '테크텍스틸 2022'가 진행되었습니다. 1986년부터 2년 마다 개최되고 있는 이 전시회는 당초 2021년에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2022년으로 연기되어 진행되었습니다.

 

전시회 명성에 걸맞게 많은 업체와 관람객이 현장을 방문하였는데요. 독일의 바스프(BASF), 오스트리아의 렌징(Lenzing)’, 일본의 도레이(Toray) 등 세계 유수의 소재 기업뿐만 아니라 다수의 국내 업체가 참가하였답니다. 


이번 전시회에 참가한 휴비스는 슈퍼섬유와 산업용 소재, 친환경/고기능 섬유 등 총 10개의 제품을 선보였습니다. 

먼저 슈퍼섬유 제품으로는 슈퍼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소재인 폴리페닐렌설파이드(PPS)를 국내 최초 섬유로 개발한 ▲제타원(ZetaOne)을 선보였습니다. 제타원은 지난 2018년 일본 도레이를 넘어 세계 시장점유율 1위(30%)를 차지하고 있으며, 작년에는 2020년 대비 50% 증가한 3,700톤을 판매하는 등 판매량이 크게 증가하고 있습니다. 또한 난연성이 우수하여 특수방화복 소재 등으로 사용되는 메타아라미드 ▲메타원(MetaOne)도 이번 전시회를 통해 소개되었습니다.

산업용 소재에서는 지난해 세계일류상품으로 선정된 ▲로멜라(Romela)가 소개되었습니다. 로멜라는 저융점 폴리머를 Sheath & Core 형태로 방사하여 만든 신소재로, 가공 시 열처리에 의해 원사 간 쉽게 융착되는 특징이 있어 형태 안정성이 요구되는 커튼, 블라인드 등 인테리어 소재와 수처리 필터, 에어 필터 등 친환경 접착 소재로 사용됩니다.


또한 광고판이나 코팅직물, 컨베이어 벨트, 로프 등으로 사용되는 PET 고강력사 ▲트리론(Triron), 뛰어난 방수력과 방풍력으로 건물 외벽을 보호하는 하우스랩 제품 ▲트리본-랩플러스(Tribon-Wrap Plus), 토목용 보강제로 사용되는 ▲트리그리드(Trigrid), 뛰어난 분산성과 형태 안정성으로 펄프의 접착성을 강화하는 역할을 하는 Short-Cut Fiber 제품 ▲미니맥스(MiniMax) 등 다양한 산업용 차별화 소재를 선보였습니다. 

이 밖에 친환경/고기능 섬유로는 일반 폴리에스터에 비해 부드러운 특성을 가지고 있어 기저귀와 생리대 등 위생재 소재로 사용되는 세계일류상품 ▲퓨레버(Purever)와 매립 시 3년 내에 분해되어 사라지는 생분해 폴리에스터 섬유 ▲에코엔(ecoen), 뛰어난 열 전도성과 접촉냉감성으로 여름용 침구 소재로 각광받고 있는 냉감 섬유 ▲듀라론-쿨(Duraron-Cool) 등 다양한 제품을 소개하고 글로벌 시장 판로 개척에 나섰습니다. 

 

전시회에 참석한 휴비스 관계자는 “산업용 소재와 친환경, 고기능 제품에 대한 관심과 규제가 높은 유럽 시장에서 휴비스의 뛰어난 품질과 기술력을 소개하게 되어 기쁘다.”며 “이번 전시회 참가는 코로나 엔데믹 시대를 맞아 기존 고객과의 관계를 더욱 강화하고 신규 고객을 발굴하는 데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나타냈습니다. 

* 이 콘텐츠의 모든 저작권은 휴비스 공식 블로그에 있습니다.

댓글0

댓글쓰기 폼
찾으시는 스토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