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실업 문제, 경제 위기 등 여러 문제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가 불러일으킨 문제가 한 가지 더 있는데요. 바로 쓰레기 문제입니다. 배달음식, 택배 등 일회용품 사용이 급증했지만, 해외 수출이 막히고 재활용 쓰레기 수요는 줄어 전 세계가 심각한 쓰레기 문제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더욱이 우리나라는 쓰레기 소각 시설과 매립 시설이 부족하기 때문에 지금처럼 쓰레기가 나온다면 쓰레기 대란을 피할 수 없습니다. 버려지는 제품 또는 쓰레기를 재탄생시키는 업사이클링은 많은 분들이 알고 있는데요. 오늘은 환경도 보호하고 나만의 '잇템'으로도 간직할 수 있는 놀라운 업사이클링 제품들을 소개해드릴게요~


*업사이클링(upcycling)이란?

업그레이드와 리사이클링의 합성어. 버려지는 제품을 재활용하는 차원을 넘어 디자인을 입혀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새로운 제품으로 재탄생 시키는 활동을 의미합니다.



■ 일회용컵으로 만드는 DIY, "리컵키트"

매년 세계적으로 버려지는 일회용 컵은 무려 약 5,000억 개! 리컵키트는 버려지는 일회용 컵을 걸이형 화분, 방향제 수납, 사무용품 수납, 인테리어 등등 다양한 용도에 적용할 수 있는 플라스틱 DIY 키트입니다. 제품 하나당 일회용 컵을 거치할 수 있는 컵링 모듈이 2개 포함되어 있어 사용자의 의도에 따라 다른 용도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어릴 적 조립식 장난감을 만들던 그때의 추억으로 풍덩 빠져볼 수도 있겠죠?

 


■ 코카콜라 페트병으로 만든 의자, "에메코"

코카콜라 페트병 111개로 만들어지는 에메고의 ‘111 네이비 체어’. 한 번 쓰고 버려지는 페트병을 이용해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의자를 만든 것으로, 그 기발함과 디자인을 인정받아 2010년 굿디자인상과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제품 디자인상을 수상습니다. 의자에 앉는 순간 환경을 보호한다는 뿌듯함도 함께 솟아날 것 같은 의자입니다!



■ 버려지는 페트병으로 만든 섬유, "에코에버"

'휴비스'에서도 버려지는 페트병을 섬유로 재활용하고 있습니다. ‘에코에버’가 그 주인공! 버려지는 페트병을 수거하여 원사로 뽑아낸 섬유로, 페트병을 깨끗이 세척 후 작은 조각으로 분쇄한 후 불순물을 제거한 뒤 섬유 원료가 되는 칩으로 재탄생합니다. 그 이후에는 다른 섬유 생산과정과 동일한 과정을 거쳐 생산됩니다.


에코에버는 리사이클링을 통해 쓰레기 매립량을 줄일 수 있고, 제조 과정에서도 기존 원사 대비 30% 정도의 이산화탄소 발생량을 절감할 수 있는 친환경 섬유입니다. 이렇게 만들어진 리사이클링 원사는 스포츠웨어, 아웃도어, 티셔츠, 커튼, 바지 등으로 재탄생합니다. 2010 남아공 월드컵 유니폼, SK와이번스 유니폼 등에도 사용되었습니다. 


에코에버가 더 궁금하다면? (클릭)



■ 소방복의 재탄생, "119레오"

화재 현장 속, 소방관을 가장 가까운 자리에서 지켜주는 방화복. 방화복은 400℃ 이상의 고온을 버티는 초내열성 슈퍼섬유로 생활 방수도 되고, 날카로운 것에 쉽게 베이거나 훼손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구조 현장에서 사용될 수 있는 기한은 3년밖에 되지 않아, 기한을 넘겨 버려지는 폐 소방복이 연간 70톤이나 된다는 사실. ‘119레오’는 버려지는 폐 방화복을 이용해 튼튼하면서도 멋진 가방을 제작합니다. 또한 순수익의 일부를 구조활동을 하다 다친 소방관을 위해 기부하는 ‘착한 제품’입니다.



전 세계적으로 플라스틱을 비롯해 다양한 쓰레기 배출에 대한 규제가 강화되고 있으며, 국가 간 재활용 쓰레기 거래도 차단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더 이상 쓰레기 문제를 방치할 수 없다는 판단 때문인데요. 우리나라 정부와 기업 역시 이러한 추세에 맞춰 플라스틱 배출을 줄이는 정책을 만들고 제품을 출시하는 모습입니다. 지금 당장의 불편함은 어쩔 수 없겠지만, 깨끗한 지구를 위해 아주 작은 곳에서부터 쓰레기를 줄이고, 업사이클링 제품을 이용하는 습관을 가져보는 건 어떨까요?



* 이 콘텐츠의 모든 저작권은 휴비스 공식 블로그에 있습니다.

댓글0

댓글쓰기 폼
찾으시는 스토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