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수년 전부터 여름휴가를 제주도에서 지냅니다. 제주도 여행 중 다소 부담스러운 건 차를 렌트하는 일이죠. 렌트 비용도 만만치 않을 뿐 아니라 기름 값에다 보험료까지~ 뭔가 아깝다는 생각이 많이 들죠. 그리고 내 차가 아니다 보니 운전도 함부로 하고 주차도 대충하게 되며 차를 반납할 때도 청소할 리 만무~ 내심 미안하다는 생각도 들지만 사용 비용을 지불했다는 사실이 양심보다 앞선 셈입니다. 비행기 안에서도 비슷한 일이 벌어지곤 합니다. 가령 이어폰이나 슬리퍼 또는 기내에서 주는 신문 등을 그냥 쓰레기 버리듯이 내팽겨치고 나옵니다. 이런 일은 대학교 강의장이든 공연장이든 어디서나 일어납니다.

 


한 외국계 기업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한 여성이 면접을 보고 나오다가 면접장에 떨어진 종이 조각을 발견하고 그것을 주워서 나왔습니다. 그 여성은 면접을 그다지 잘 치루지 못했기 때문에 합격에 대한 기대는 거의 하지 않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회사 측으로부터 뜻밖의 합격 통지를 받았습니다. 입사 후 그녀는 인사 담당자에게 조심스럽게 합격 이유를 물었습니다. 담당자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면접 당일 면접장 안에 종이 조각이 하루 종일 떨어져 있었습니다. 면접장에 들어온 많은 지원자 중 당신이 유일하게 그 종이를 주워서 나갔지요? 그러니까 그런 당신의 태도를 보고 이런 사람이야말로 필요한 인재라고 판단한 것입니다.” 이것이 바로 '배려 의식'이라고 할 수 있겠죠.

 


제가 직장 생활을 할 때 일입니다. 외국 대학에서 오랫동안 교수로 재직했던 그 상사는 늘 이런 주문을 했습니다. “화장실에서 손을 씻은 후 꼭 해야 할 일이 있습니다. 손을 닦은 티슈로 세면대에 흘린 물을 잘 닦고 나오세요.” 그리고 또 하나 있습니다. “식당에서 밥을 다 먹고 일어설 땐 의자를 제 위치에 놓고 나오세요.” 물론 한 쪽 귀로 듣고 한 쪽 귀로 흘렸지요. 그 상사는 왜 이런 주문을 했을까요? 그 당시엔 몰랐지만 나이가 들면서 알게 됐습니다. 내가 좀 불편하면 남이 편하기 때문이지요. 즉 작은 배려의 결과입니다. 

 


필자가 좋아하는 경영자가 있습니다. 작은 수제 햄버거 가게를 운영하는데 사실 만나 본 적은 없습니다. 다만 그의 칼럼을 통해 그의 결을 읽어가면서 나름 팬(?)이 되었습니다. 그이가 자신의 글을 통해 전하는 이야기 한 토막입니다.

 

"대성(大成)한 사람들은 감사하게도 어떻게 하면 돈을 벌지?를 먼저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어떻게 하면 사람들이 조금 더 바지를 오래 입을 수 있지? 어떻게 하면 사람들이 운동하기에 더 편한 신발을 만들지? 어떻게 하면 교통사고가 나도 사람이 덜 다칠 수 있을까? 어떻게 해야 사람들이 컴퓨터를 더 가볍게 들고 다닐 수 있을까? 늘 돈보다 사람이 앞에 있었어요. 결국엔 착한 사람들이 증명해 낸 거예요. 돈 보다 사람을 먼저 생각하는 마음. 그 마음들이 모여 세상을 바꾸게 되어 있습니다."

 


성공하는 이들에겐 나름 '성공 지렛대'가 있습니다. 과연 그것은 무엇일까요? 바로 MOT(Moment of Truth), 즉 '진실의 순간' 입니다. 그들은 무엇을 할 때 이 지렛대를 사용합니다. 이 이야기는 무엇을 하시든지 아주 사소한 일에 진심과 진정성을 담아보아 보시라는 말입니다. 물론 이것을 써야 하니 다소 힘이 들 수도 있을 것입니다.

아마 많은 사람은 이런 생각을 할 겁니다. “도대체 누가 빌린 차를 세차해서 반납해?” 물론 누군가는 하지 않을 것이며 또 누군가를 그렇게 할 수도 있습니다.

 


“과연 빌린 차는 세차해서 돌려주어야 할지?” 한번 생각해보셨으면 합니다. 물론 이것 역시 선택입니다. 성공은 거창하고 큰일을 하는 것보다 사소한 것을 잘 챙기는 것에서 찾아오며 '진실의 순간'은 이렇게 해서 만들어집니다.

지금 하시는 일에 '진실의 순간'을 담아보시기 바랍니다. 그 순간 당신은 성공의 문이 열리는 소리를 듣게 될 겁니다. 



* 이 콘텐츠의 모든 저작권은 휴비스 공식 블로그에 있습니다.

댓글1

댓글쓰기 폼
찾으시는 스토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