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올 겨울은 어떤 아우터가 유행할까요? 

평창 올림픽을 앞둔 2017년 겨울, 사람들은 말했죠. "거리엔 롱패딩을 입은 사람과 안입은 사람, 두 부류로 나뉜다." 그리고 작년 롱패딩들은 상당량이 자취를 감추고 테디베어 코트와 무스탕이 그 자리를 차지했습니다. 모두들 곰 한마리가 되어 거리를 돌아다녔죠. 올해도 퍼 아우터의 인기는 계속될 거라고 얘기하는데요~ 그럼, 그 밖에 어떤 아이템이 올 겨울엔 인기를 끌까요? 

오늘은 올 겨울을 책임져줄 아우터 3종을 소개드리려고 합니다. 이 아우터들만 있으면 추위는 물론이거니와 인싸로서도 손색 없다고 하니 한번 알아볼까요?



■ 길어진 간절기 최애템 '플리스(fleece)'

 

거실에서 티비보시는 아빠가 난방비를 아끼려 업었던 뽀글이 점퍼~

패션과는 거리가 먼 방한용의 대명사였던 후리스가 '플리스'라는 예쁜 이름으로 불리며 연령을 뛰어넘는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후리스나 플리스인 fleece, 양털을 의미하는 말인데요. 유니클로에서 국내에 이 제품을 처음 런칭할 때 일본식 발음인 후리스로 이름 지으며 널리 알려졌죠. 뽀글이라고도 불리는 이 플리스가 올 겨울엔 롱패딩 자리를 꽤차고 잇템이 되었습니다.

 

▷ 플리스의 유래를 알아볼까요?

여전히 플리스 점퍼의 대명사이며 플리스 점퍼의 명품으로 불리고 있는 파타고니아 레트로X가 최근 유행하는 플리스 점퍼의 시초라고 하는데요. 파타고니아는 등산이나 서핑 등 아웃도어용 의류를 만드는 브랜드로 환경을 생각하는 지속가능한 재료로 옷을 만드는 것으로도 잘 알려져 있죠. 암벽등반과 같은 극한의 환경에서 편하게 입을 수 있는 옷을 개발하던 중 가볍고 따뜻한 지금의 점퍼를 개발하게 된 것이라고 합니다. 왼쪽 가슴에 사각형 모양의 지퍼 포켓은 시그니처라고 할 수 있죠.


▷ 플리스는 무엇으로 만들까요?

플리스의 가장 큰 장점은 가볍고 따뜻하며 관리가 쉽다는 점인데요. 그 이유는 천연양털이 아닌 폴리에스터로 만들어졌기 때문입니다. 세탁이 용이하고 변형되지 않으며 가격 또한 천연소재와는 견줄 수 없을만큼 저렴하죠. 또한 폴리에스터의 특성 상 다양한 기능성을 부여할 수 있어 최근 플리스는 한단계 발전된 형태로 등장하는데요. 털도 훨씬 고급스럽고 안감에 바람을 막아주는 방풍 기능을 부여하거나 솜과 같은 충전재를 넣어 누빔 형태로 만들기도 하죠. 길이 역시 롱패딩의 열풍에 걸맞게 플리스 역시 아주 길어졌답니다.


▶휴비스 플리스 소재 '젠토스' 알아보기


 

■ 더욱 착해지고 짧아진 '패딩(padding)'


영하로 기온이 뚝 떨어져 한파가 몰아치면 어김없이 옷장에서 꺼내는 아이템이 바로 패딩이지 않을까요? 패딩(padding)은 무엇인가를 푹신하게 만들기 위해 채워 넣는다는 의미인데요. 다운이나 솜처럼 충전재를 넣고 사각형이나 다이아몬드 형태 등 다양한 형태로 누벼 보온성을 높인 의류를 말합니다. 

플리스가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해도 한겨울 추위를 이겨내기엔 조금 부족할 수 있습니다. 요즘 롱패딩은 그 인기가 살짝 주춤해 보이긴 하나 여전히 겨울철 필수 아이템임에 틀림 없죠. 길었던 패딩이 지겨웠는지 최근에는 짧은 숏패딩, 푸퍼(puffer) 점퍼도 많이 등장하고 있답니다. 푸퍼는 짧으면서 과하다 싶은 정도로 빵빵한 것이 특징인데요. 적을 위협하기 위해 몸을 빵빵하게 부풀리는 복어(puffer fish)에서 유래되었다고 합니다. 

최근에는 친환경 트랜드에 맞춰 거위털이나 오리털이 아닌 친환경 충전재를 사용한 착한 패딩도 많이 선보이고 있습니다.



▷ 패딩은 누가 처음 만들었나요?

패딩은 북극에 사는 에스키모들이 입었던 파카(parka)에서 유래되었습니다. 이들은 사냥 후 얻은 동물의 가죽으로 외투를 만들어 입었는데요. 이걸 파카라고 불렀죠. 하지만 현대적인 패딩을 개발한 것은 1930년대로 넘어갑니다. 스포츠용품 가게를 운영하던 미국의 에디 바우어(Eddie Bauer)는 면 셔츠와 재킷을 입고 겨울 낚시를 하러 나갔다가 저체온증으로 죽을 고생을 하게 되죠.

그 일을 계기로 충전재를 집어넣는 방한용 외투를 고안하게 되었지만 문제는 충전재가 한쪽으로 쏠려 뭉쳐버리는 것. 이를 해결하기 위해 박음질로 다이아몬드 모양의 칸막이를 고안하게 되었는데 이게 바로 현대 패딩의 시초가 되었다고 합니다. 퀼팅 기법 또는 누빔이라고 부르는 이 방법으로 충전재가 뭉치지 않고 고루 펴지도록 한 것이 바로 패딩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 동물털 말고는 어떤 소재가 충전재로 사용되나요?

충전재의 종류는 크게 오리나 거위의 털을 사용하는 자연충전재와 폴리에스터를 사용해 높은 보온성을 유지하도록 만든 에코충전재가 있습니다. 예전에는 단순히 솜의 형태의 충전재를 사용하였다면 최근에는 다양한 기능성을 부여한 에코충전재가 등장하고 있는데요. 주로 폴리에스터로 만들어지는 에코충전재는 보온성 뿐만 아니라 관리의 편리함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휴비스 충전용 소재 '폴라필' 알아보기


 

■ 더 길어지고 컬러풀해진 코트

 

보온성 뿐만 아니라 스타일도 포기할 수 없는 오늘~ 선택은 코트인데요. 올해는 예전보다 훨씬 길어진 맥시 코트와 다양한 체크로 한껏 멋을 부린 코트가 대세랍니다. FW 쇼에서 많은 하이패션 브랜드들은 땅을 쓸고 다닐 것 같은 코트, 다양한 패턴을 믹스 매치한 코트들을 선보여서 엄청난 호응을 얻었다고 하는데요. 예전에는 포인트로 하나의 아이템에만 체크를 썼다면 최근에는 다양한 형태의 체크를 자유롭게 해석했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고 해요.

 

코트를 고를 때에는 그 어떤 외투보다 소재를 더욱 신경써야 하는 거 아시죠?

보온성을 위해서는 울 함량을 꼭 확인해보셔야 하고 울 함량이 높을수록 코트는 고급스럽고 중량감이 낮을 수 있다는 점~ 얇지만 따뜻한 핸드메이드 코트는 보통 울 함량이 90% 이상인 경우가 많답니다. 최근에는 캐시미어, 알파카, 라마 등등 다양한 동물의 털을 사용해서 만들기도 합니다.



▷ 비싼 코트~ 어떻게 관리하는 것이 좋을까요?

코트는 드라이클리닝 하는게 가장 좋은 세탁 방법이랍니다. 하지만 자주 세탁할 경우, 울 함량이 줄어들어 얇아지고 뻣뻣해지는 등 원단이 상할 수 있어요. 가능하면 착용 횟수를 고려해서 격년이나 몇년 단위로 해주는게 좋답니다. 밝은 색의 코트는 쉽게 오염될 수 있는데요. 이때에는 중성세제를 이용해 오염부위를 조심스럽게 닦아 주신 후 통풍이 잘 되는 곳에서 수분을 완전히 말려주시면 오랫동안 깨끗하게 입을 수 있답니다. 


▶겨울철 의류 관리법 알아보기

 


* 이 콘텐츠의 모든 저작권은 휴비스 공식 블로그에 있습니다.

댓글0

댓글쓰기 폼
찾으시는 스토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