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5월 27일, 서울 코엑스에서는 ‘제54회 발명의 날’을 맞아 성대한 행사가 펼쳐졌답니다.

올 한해동안 우리나라 발전을 위해 발명에 힘써주신 분들을 포상하기 위한 기념식이었는데요. 올해는 휴비스도 이 자리에 함께 참석하여 빛낼 수 있는 영광을 차지했답니다.

무슨 일인지 궁금하시죠?? 그럼 함께 현장으로 추울발~

 

북적 북적 정말 많은 사람들이 모였죠?

해마다 열리는 발명의 날 행사는 특허청이 주최하고 한국발명진흥회가 주관하여 국가 산업 발전에 공헌한 유공자를 포상하는 기념식입니다. 범국민적인 발명 분위기를 확산하고 발명가의 사기를 진작하기 위해 매년 개최하고 있답니다.

 

올해 발명의날 금탑훈장은 임용택(KAIST) 교수가 그 영광을 차지하셨죠. 그럼 은탑훈장은? 짜자잔~ 휴비스 연구소장으로 계시는 박성윤 상무(맨 왼쪽)가 바로 그 주인공이시네요. 다함께 축하의 박수를~~ 짝짝짝!

박성윤 상무는 1994년 삼양사 연구소로 입사하신 후 휴비스 출범 이후에도 줄곧 연구개발 업무를 담당하였으며 2017년부터 연구소장으로 휴비스 R&D센터를 이끌고 계시답니다.

 

작년 말 '접착강도가 강화된 고성능 LMF(저융점 섬유)'가 섬유업계 최초로 특허기술상 최고상(세종대왕상)을 수상하였으며 국내 최초로 개발한 친환경 PET 식품용기 소재 '에코펫'이 국내뿐만 아니라 각종 해외 시상식에서도 수상하는 등 업적이 높이 평가되었습니다. 또한 생분해 PET, 라사이클 PET 섬유를 개발하여 친환경 섬유 기술을 한 단계 높이는데 기여하였으며 메타 아라미드를 국내 최초로 특수방화복에 적용하여 소재 국산화를 이루었답니다.

 

박 상무는 "과학 기술의 정점에 있는 제품들도 소재가 뒷받침되지 않으면 발전을 이루기 어렵다."고 소재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끊임없는 신소재 개발로 삶의 질을 높이는 일에 더욱 매진하겠다."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습니다.

 


“대한민국 새로운 100년, 발명으로 열어갑니다.”라는 주제로 개최된 이번 수상식에는 LG전자 김동원 연구원이 올해의 발명왕상을 받는 등 총79명에 대한 포상이 이뤄졌습니다.

 

 

* 이 콘텐츠의 모든 저작권은 휴비스 공식 블로그에 있습니다.

댓글0

댓글쓰기 폼
찾으시는 스토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