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대기만성(大器晩成)'이란 4자 성어 들어보셨나요? 뜻 그대로 '큰 그릇은 늦게 찬다'는 의미입니다. 사람에게 비교하자면 '크게 될 사람은 늦게 이루어진다'는 의미이기도 하죠. 우리 주변을 둘러보면 '대기만성형'이 많습니다. 이들은 처음부터 두각을 나타내지 않습니다. 시쳇말로 떡잎은 보잘 것 없습니다. 그런데 어느 순간 쑥 자라 있습니다. 도대체 그 비결이 무엇일까요?

 

바닷게는 원래 몸집이 작습니다. 그리고 몸 전체를 딱딱한 갑옷이 둘러싸고 있습니다. 성장을 위해서는 작은 몸일 때 입고 살던 옷을 벗어야 가능하죠. 탈피라고 하는 이 과정을 통과할 때 죽음의 위협이 가장 크다고 합니다. 하지만 탈피하지 못해도 죽기는 마찬가지입니다. 게들은 평생 15~20회 정도 옛 옷을 벗어던지고 어제보다 1cm 더 성장합니다. 게만 그런 게 아닙니다. 거미나 뱀을 비롯한 많은 생명체들이 모두 허물을 벗는 과정을 통해 자랍니다.

 

우리나라 프로야구에 FA 100억 원 시대가 열렸다고 합니다. 그 주인공은 기아 타이거즈 최형우 선수입니다. 최 선수의 야구 인생은 한편의 드라마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듯 합니다. 그는 역경을 딛고 최정상에 오른 대표적인 '대기만성형' 선수입니다. 2002년 삼성에 입단한 뒤 성적 부진으로 방출당한 적도 있었지요. 그래서 2군 무대를 전전했습니다. 하지만 보이지 않는 곳에서 방망이를 휘두르며 칼을 갈더니 2016년 프로야구 최고 타자 자리에 올랐습니다. 대개 이런 것을 두고 '인생반전'이라고 합니다.

 

신문 사설을 8년간 필사했던 사람이 있습니다. 그는 정규 교육도 제대로 마치지 못한 무학의 신분이었습니다. 2,577일간 매일 한 편씩 베껴 쓴 그는 훗날 시인 김덕원이라는 타이틀을 얻게 되었지요. 그는 공인중개사 일을 하면서 늘 신문을 가까이 두었습니다. 2000년부터는 매일 신문 사설을 베껴 쓰기 시작했습니다. 그냥 옮겨 적지 않았습니다. 사전을 일일이 찾아가며 한글로 된 단어를 모두 한자로 바꿔 적어갔습니다. 꼬박 9년째가 되던 2008년에는 내친 김에 검정고시 준비에 나섰습니다. 그로부터 4년 만에 중학교와 고등학교 검정고시에 합격했고 2013년에는 서울디지털대학 문예창작학과에 입학했습니다. 그해 한 문예지를 통해 시인으로 등단했습니다.

 

쇼트 트랙경기나 경마에서도 '대기만성형 전략'이 있습니다. 경기 초반에 선두 주자 뒤에서 달리면서 힘을 비축했다가 이후 코너나 직선 주루를 만날 때 앞으로 치고 나가는 전략입니다. 이를 경마에서는 '추입'이라고 합니다.

 

인생은 촌놈 마라톤*이 아닙니다. 처음에 잘 뛰어봐야 허벅지 근력과 폐활량이 받쳐주지 못하면 쉽게 고꾸라지기 마련입니다. 그보다 더 중요한 건 장시간 지치지 않고 뛸 수 있는 힘입니다. 지금 비록 뒤처져 있다고 실망하지 말고 추입의 시기를 만들어야 합니다. 무엇을 하든지 성공은 시간이 걸리는 게임입니다.

* 촌놈 마라톤 : 시작 즉시 전력 질주해 완주하기도 전에 체력이 고갈돼 중도 포기하는 것

 

카네기 홀에서 공연하고 싶은 가수가 있습니다. 이 가수에게 필요한 건 인기일까요, 연습일까요? 중국 속담에 그 답이 있습니다.
“문은 스승이 열어주지만, 그 곳으로 들어가는 것은 당신 자신이다.”

 

 

당신이 제어할 수 있는 건 인기나 유행이 아닙니다. 오직 '노력' 하나입니다. 그런데 노력은 늘 성공 앞에 있습니다.
곧 겨울입니다. 겨울은 겨울에 준비하는 게 아니라 가을에 준비하는 겁니다.

인생이란 텃밭에선 '원하는 대로' 거두지 못합니다. '심은 대로'만 거둡니다. 그것도 '제대로', '한만큼' 말입니다. 지금 하시는 일과 일터에 노력이란 씨앗을 제대로 심어보시기 바랍니다.

 

 

 

* 이 콘텐츠의 모든 저작권은 휴비스 공식 블로그에 있습니다.

 

댓글0

댓글쓰기 폼
찾으시는 스토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