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편리한 전자책이 있어도 종이책이 갖는 감성을 선호하는 분들이 여전히 더 많죠. 특히 휴가철 해변이나 수영장에서 혹은 지친 하루 끝 욕조에서 독서를 즐기는 건 많은 이들의 로망인데요. 하지만 물에 젖으면 쉽게 변형되고, 찢어지는 종이책의 특성 탓에 로망을 실현하기가 쉽지는 않아요. 그런데 물에 젖지 않는 책이 있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오늘은 신기한 방수 책의 비밀을 자세히 살펴볼게요!

젖거나 찢어지지 않는다? 나무 대신 돌로 만든 종이 ‘미네랄 페이퍼’ 

우리가 사용하는 종이는 대부분 목재 펄프가 주원료인데요. 젖지 않는 책에 사용되는 종이는 채석장이나 광산에서 버려지는 돌을 재활용해 원료로 사용해요. 석회석에서 추출한 탄산칼슘에 폴리에틸렌을 혼합해 펠렛 형태로 자른 후 얇게 밀어 종이 형태로 만드는 거죠. 그래서 ‘미네랄 페이퍼’ 혹은 ‘스톤 페이퍼’라 불려요. 

폴리에틸렌이 방수 기능을 해 물에 젖지 않고, 돌이 원료이기 때문에 쉽게 변형되거나 찢어지지 않는 것이 미네랄 페이퍼의 가장 큰 장점이에요. 또한 장기간 보관하면 곰팡이나 책벌레가 생기는 일반 종이책과 달리 벌레가 생기지 않아 보관이나 관리가 용이하죠. 게다가 종이의 원료나 성질은 달라도 일반 종이처럼 필기 및 인쇄가 가능하기 때문에 활용도가 매우 높답니다.

일반 종이 대비 85% 에너지 절감 효과! 환경을 지키는 미네랄 페이퍼

지난해 우리나라에서 사용한 인쇄용지는 무려 166만여 톤으로 이를 환산하면 매일 나무 8만 그루, 물 42만리터를 사용한 셈인데요. 실제로 종이의 원료가 되는 나무 펄프 1톤을 생산하기 위해서 20년 이상이 된 큰 나무 20여 그루와 물 95L가 필요하다고 하니 종이로 인한 환경파괴가 심각한 수준이죠.

‘미네랄 페이퍼’는 나무를 사용하지 않아 삼림 파괴를 막을 수 있어요. 또한 목재 펄프는 원료를 섞기 위해 많은 양의 물이 필요하지만 ‘미네랄 페이퍼’는 물 절약에도 도움이 되죠. 또한 돌가루에서 천연 백색 원료를 얻을 수 있어 표백 과정을 생략할 수 있어요. 이렇게 제조공정이 단축되면서 일반 종이 대비 85%의 에너지 절감 효과가 있답니다.

내구성이 강해 사용 가능한 기간이 길고, 다 쓰고 난 후에도 다시 미네랄 페이퍼의 원료나 플라스틱 제조에 활용할 수 있어 더 친환경적이에요. 게다가 땅에 묻으면 12개월 이내로 자연 분해가 되기 때문에 대기오염, 토양오염 발생도 막을 수 있죠.

책, 다이어리, 지도, 지폐까지! 활용도 만점 미네랄 페이퍼

미네랄 페이퍼는 일반 종이로 만드는 제품이라면 무엇이든 대체가 가능하죠. 미네랄 페이퍼로 제작한 책은 해변, 수영장, 욕조 등 물이 닿는 곳에서도 마음 편히 읽을 수 있어 인기가 높아요. 국내 출판사 ‘민음사’에서도 미네랄 페이퍼를 습기에 약한 본드 대신 실 제본으로 엮어 방수 및 내구성을 강화한 책을 꾸준히 출판하고 있답니다. 

물에 젖지 않는 특성 덕분에 스쿠버용 지도나 수첩에 사용되며, 여행용 책자나 안내서, 야외에 부착하는 포스터 등에도 활용하고 있어요. 부드럽고 필기감이 뛰어나 다이어리로 활용하기도 좋죠. 물기가 있는 물건을 포장하는 포장재나 쇼핑백으로 사용하기에도 제격이에요. 일부 국가에서는 위조 지폐 방지와 지폐 수명 연장을 위해 미네랄 페이퍼를 지폐 원료로 사용하기도 한답니다.

종이 책이 가진 한계를 넘어 더 편리하고, 실용적인 미네랄 페이퍼가 앞으로 우리 일상 곳곳에 어떻게 활용될지 기대가 되는데요. 환경을 위해서라도 친환경적인 미네랄 페이퍼 제품에 적극적으로 관심을 가져 주시면 좋겠습니다 😊

 

* 이 콘텐츠의 모든 저작권은 휴비스 공식 블로그에 있습니다.

공유하기 링크

댓글1

댓글쓰기 폼
찾으시는 스토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