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작심삼일은 동서양을 가리지 않는 모양입니다. 미국의 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미국인의 80%가 연초에 세운 계획을 연말까지 지속하는 데 실패하고, 23%가 일주일 안에 45%가 한 달 안에 새해 목표를 포기한다고 합니다. 매년 연말이 되면 제가 강의 주제로 삼는 것이 있습니다. 바로 “다시 원점에 서서”입니다. 이런 주제를  잡는 건  나 자신이 처해 있는 상황을 수시로 점검하면서 ‘출발점’에 서보시라는 주문입니다. 출발점을 챙기면 ‘방향’도 다시 한번 챙겨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어디로 가는 배일지 모를 때는 절대로 노를 젓지 말아야 한다. 어디로 가는지 모를 때는 아무것도 하지 말고 어디로 갈까만 생각해야 한다.”
  
서울대 이면우 교수가 주장하는 일명 '황포돛대' 이론입니다. 목표를 정할 때는 속도보다 ‘방향’을 중요하게 챙겨야 합니다. ‘방향’이 정확하면 어떻게든 가기 마련이므로 ‘방향’에 맞춰 자신을 제대로 ‘리뷰하기’만 하면 된다는 것이죠.

국내 여론조사 기관에서 모기업 임직원 150명을 대상으로 직장인의 경쟁력에 관해 설문조사를 했습니다. 응답자의 72%가 본인이 ‘평균 이상의 경쟁력을 갖고 있다.’고 답했고, 13%는 ‘다른 사람보다 뛰어나다.’고 답했다고 합니다. 즉 85%가 자신의 경쟁력을 높게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렇듯 많은 직장인이 자신의 경쟁력을 다른 사람보다 뛰어나다고 생각하는데, 자신에 대한 ‘리뷰하기’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이런 생각에 빠져 있으면 성공과는 거리가 멀어지게 됩니다. 사람은 누구나 자신에게 관대하기 마련이라 자신에게 후한 점수를 줍니다.

 

하지만 몸값을 정하는 것은 자신이 아니라 시장입니다. 시장에서 자신을 제대로 보는 ‘리뷰하기’가 이뤄지지 않으면 자신의 평가와 시장의 평가가 차이가 커질 수 밖에 없습니다. 서울대 이면우 교수의 또다른 저서 『생존의 W이론』에 나오는 이야기를 예시로 들어보겠습니다. 

 

"토끼와 거북이의 경주 이야기가 있다. 발 빠른 토끼가 방심하고 낮잠을 자고 있는 사이에 발이 느린 거북이가 쉬지 않고 기어서 경주에서 이겼다는 이야기다.

 

그러나 요즘 토끼는 낮잠을 자지 않는다. 그렇다면 거북이가 토끼를 이기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토끼가 지나간 길을 무작정 뒤쫓기보다 나중에 찾아올 절벽 밑의 풀밭을 미리 내다보고 목과 손발을 몸속에 집어넣고 절벽 밑으로 몸을 굴려 이기는 방법을 마련해야 한다. 현대 시대는 쉬지 않고 뒤쫓던 거북이보다 몸을 굴리는 엉뚱한 거북이의 용기와 지혜가 필요하다.”

 

이 이야기에서 우리는 성공하려면 남들과 다른 전략을 가져야 한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생존력과 경쟁력을 위해 끊임없이 나에 대한 ‘리뷰하기’를 제대로 해나가야 하는 것이지요. 

 

일이 뜻대로 되지 않을 때는 반드시 그만한 이유가 있습니다. 이럴 때일수록  남을 탓하기보다 자신에 대한 ‘리뷰하기’가 먼저 이뤄지면 쉽게 답을 찾아 나갈 수 있습니다. 수시로 '다시 원점에 서서'를 떠올리며 자신에 대한 올바른 ‘리뷰하기’를 위해 다음과 같은 질문을 던져 보시기 바랍니다. 

 

▪ 나는 왜 사는가? 
 ▪ 생존을 위한 나의 포트폴리오 전략은 무엇인가? 
 ▪ 나는 어디에 인생을 걸고 사는가? 
 ▪ 인생에서 얻고 싶은 것은 진정 무엇인가? 
 ▪ 정말 내가 되고 싶은 것은 무엇인가? 

 

일주일을 시간으로 환산하면 168시간입니다. 일주일이란 시간은 누구에게나 똑같이 주어집니다. 이번 주말 당신에게 주어진 168시간 중 1시간만 투자해서 ‘리뷰하기’를 해보셨으면 합니다. 잠시 투자한 그 1시간이 소중하게 작용하여 당신의 삶을 완전히 바꿀 수 있습니다. 인생은 생방송입니다. 이 방송에서 당신은 조연이 아니라 주연입니다. 올 한 해가 가기 전에 당신을 멋지게 연출하시기 바랍니다. 그 어느 때보다 열심히  살아오신 당신을 진심으로 응원합니다. 바쁘시더라도 원점에  한 번 서보시기 바랍니다. 

 

* 이 콘텐츠의 모든 저작권은 휴비스 공식 블로그에 있습니다.

댓글0

댓글쓰기 폼
찾으시는 스토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