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가장 따르고 싶은 직장 선배 유형은? 한 취업포털에서 조사한 바에 따르면 아낌없이 노하우를 알려주는 선배가 꼽혔다고 합니다. 칭찬과 격려도 좋지만 실제로 일을 잘 할 수 있는 알짜 노하우를 나눠주는 것이 더 진정성이 느껴지는 법이니까요.

 

그렇다면 조직 내 필요한 노하우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요? 크게 보면 5가지 종류가 있는데요. 첫째는 People. 즉 과제를 수행하는 데 있어 도움을 줄 수 있는 전임자나 전문가에 대한 정보입니다. 가령 난이도가 높은 엑셀 작업이 있다면 ‘OO팀 김대리가 엑셀에 대해서는 모르는 게 없으니 한번 물어보면 도움이 될 거야라고 알려주는 거죠.

 

둘째, Activity. 과제 수행은 어떤 프로세스로 진행해야 하는가에 대한 것입니다. 예를 들어 업무를 처음 맡은 박주임에게 먼저 팀원들에게 자료를 취합해서 팀장에게 직접 보고하면 된다고 알려주는 식입니다. 박주임이 평소 하는 대부분의 업무가 이과장을 거쳐 팀장에게 보고되는 식이었다면 기존과 다른 프로세스에 대해 사전에 언질을 주는 것이죠.

 

셋째, Paper. 서류 작성시의 핵심 포인트나 주의 사항에 대해서입니다. ‘△△보고서는 우리가 주로 하는 원페이퍼 형식이 아니라 프리젠테이션으로 준비하는 게 맞다, 왜냐면….’과 같은 방식으로 서류 작성 노하우를 알려주는 겁니다.

 

넷째, Example. 과거 사례에 대한 정보입니다. ‘지난 번에 OO와 관련된 일을 진행할 때 ~과 같은 실수가 있었으니 주의를 기울이는 게 좋다라는 식으로 과거 경험에 비추어 알게 된 특이사항을 짚어주는 거죠.

 

끝으로 다섯째, Resource. 업무에 필요한 관련 지식, 정보, 자료 등입니다. 박주임이 ◇◇업무와 관련된 자료를 찾고 있다면 사내외를 통틀어 가장 적합한 자료 제공처를 알려주어 리서치 시간을 줄여주는 거죠.  

 

어떠세요? 함께 일하는 동료로서 앞선 5가지 노하우를 주고 받으면 상호 신뢰 관계가 두터워지는 효과가 있겠죠. 뿐만 아니라 팀 전체 구성원의 역량이 상향 평준화 될 수 있고, 작업의 반복을 막아 효율이 높아질 것입니다.

 

그런데 노하우를 공유하는 노하우도 있다는 사실을 아세요? 모든 일에는 골든타임이 있듯이 노하우 공유도 타이밍이 중요합니다. 뒤늦게 얘기하려고 했지…”라는 반응을 보인다면 동료를 힘빠지게 만드는 거겠죠. ‘어찌됐건 이제라도 알려주면 되는 거 아닌가하는 생각은 혼자만의 착각입니다. 필요하면 날것의 데이터도 괜찮으니 적시에 공유가 이뤄져야 한다는 점 꼭 명심해야 합니다.

 

또한 노하우를 공유할 때는 가능한 쉬운 언어로, 누구나 이해할 수 있는 일반인의 언어로 설명하는 것이 좋겠죠. 특히 신입사원이거나 연차가 낮은 동료일 경우에는 이를 더욱 신경 써야 합니다. 이와 관련해 재미난 사례가 있는데요. 한 정유업체에 들어간 신입사원은 공장에서 처리량을 까다 보니 밑으로 설사해서 그렇다라는 해괴한 말을 듣고 깜짝 놀랐다는데요. 나중에 알게 된 이 말의 뜻은 정제하는 양을 줄이다 보니 불순물이 나오고 있다는 거였다고 하죠. 정보를 주는 쪽은 받는 쪽의 입장을 배려해서 의도적으로 쉽게 설명하려는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겁니다.

 

마지막으로 노하우 공유 시 챙길 것은 휘발성 있는 채널은 피하라는 건데요. “그거 내가 그때 말해줬잖아라고 얼굴을 붉힌다면 서로가 불편한 상황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이메일이나 공유 시스템을 활용해 히스토리가 남는 것이 좋습니다. 추후에 확인이 가능하고 또 다른 누군가에게 쉽게 공유할 수 있으니까요.

 

나만의 노하우를 공유하면 나의 비밀무기를 잃게 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을까요? 완벽한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내가 먼저 Give를 해야 필요할 때 Take를 할 수 있음을 꼭 기억했으면 합니다.  

 

* 이 콘텐츠의 모든 저작권은 휴비스 공식 블로그에 있습니다.

댓글0

댓글쓰기 폼
찾으시는 스토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