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얼마 전 TV에서 혼성트리오 <거북이>의 공연을 보았습니다. 고인이 된 가수 임성훈 씨가 AI 기술로 재현되어 함께 나온 터라 가슴이 뭉클해졌습니다. 이들이 부른 노래는 바로 <새로운 시작>이었습니다.

 

“새로운 시작은 늘 설레게 하지. 모든 걸 이겨낼 것처럼~ 시간을 뒤쫓는 시계바늘처럼 앞질러 가고 싶어 하지. 쉬어가면 돼. 힘들게만 보이던, 보이지 않던 내일도. 넌 결국 해낼 거잖아. 항상 좋기만 할 순 없잖아. 인생이라는 건 각자 주인공인거야 (중략) .... 원하는 대로 다 가질 거야. 그게 바로 내 꿈일 테니까. 변한 건 없어. 버티고 버텨. 내 꿈은 더 단단해질 테니. 다시 시작해.”

 

매년 그렇지만 많은 사람들이 비장한 각오를 품고 새해를 맞이합니다. 그러나 미국인의 80%가 신년에 세운 설계를 연말이 되기 전에 포기한다고 합니다. 새해 목표를 세운 후 일주일 안에 23%가, 한 달이 지나면 45%가 각오를 잊어버리는데 우리나라 국민도 별반 다를 게 없을 겁니다. ‘매일 30분씩 운동하겠다’, ‘금연 금주하겠다’, ‘가족들과 자주 대화를 나누겠다’ 등 거창하게 계획을 세우지만 고작 ‘3일’ 길어야 ‘1주일’ 끝나는 게 태반이지요.  

 

그렇다면 왜 이런 현상이 나타나는 것일까요? 이유야 많겠지만 그중에서 몇 가지를 꼽으라면 목표가 명확하지 않았거나 또는 목표는 명확하게 세웠는데 행동이 따라 주지 못하기 때문일 것입니다. 그러면 어떻게 작심삼일(作心三日)을 작심고정(作心固定)으로 바꿀 수 있을까요? 

 

재미있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무슨 일을 벌이기만 하면 꼭 나타나서 다리를 붙잡고 훼방을 놓는 훼방꾼이 있었습니다. 하루는 그 훼방꾼을 붙잡으려고 밤샘을 하며 주변을 지키고 있었습니다. 

 

이윽고 그 훼방꾼이 나타나 뒤를 따라가 보니 방안에 있는 거울 쪽으로 향하는 것이었습니다. 조심스럽게 다가가서 훼방꾼을 꽉 붙잡았는데 그는 다름 아닌 거울 속에 비친 자신이었습니다. 마냥 웃고 넘기지 못할 이야기입니다. 우리가 어떤 행동을 하려 할 때 가장 큰 벽이 자기 자신이 경우가 많습니다. 

 

이럴 때 꼭 필요한 처방전은 바로 ‘다짐’입니다. ‘다짐’의 사전적 의미는 마음이나 뜻을 굳게 가다듬어 정하는 것입니다. 동기부여, 자기 암시와 같이 목표를 향해 나아가려는 적극적인 방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다짐의 위력은 실로 놀랍습니다. 자신감과 함께 긍정적인 이미지를 형성시켜 주고 행동을 강화시켜 생각이나 태도를 변화시키는 데 결정적인 도움을 줍니다.

 

그렇다면 이처럼 중요한 다짐은 어떻게 만들까요? 먼저 다짐은 스스로 만드는 것입니다. 당신이 되고 싶은 것, 하고 싶은 것, 갖고 싶은 것을 정하고 이를 글로 표현하면 더욱 효과적입니다. 

지인의 다짐을 소개하면 이렇습니다. ▪출간하기 ▪산티아고 순례길 여행하기 ▪하루 만보 걷기 ▪책 100권 읽기 ▪감사 노트 쓰기’ 이러한 다짐들을 수첩 첫 페이지에 적거나 사무실에 붙여두는 등 항상 볼 수 있도록 하는 거죠.

 

 

‘벌써 올해 계획에 실패했다’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을 겁니다. 하지만 계획에 실패했다고 생각하는 사람의 90%는 진짜로 실패한 것이 아니라 도중에 그만두었기 때문이죠.

계획을 실천하다 보면 코로나 19로 그 어느 때보다 수많은 장애가 나타날 수 있습니다. 그때마다 주저하지 마시고 ‘다짐’이라는 성공 요법으로 다시 일어나 천천히 한 발짝씩 나아가시기 바랍니다. 당신이 만든 ‘다짐’은 가고자 하는 방향으로 마음과 태도, 열정 그리고 행동을 정렬해 줄 것이며 성공을 위한 작은 루틴을 덤으로 선물할 것입니다. 방향이 정해졌으면 서두르지 말고 천천히 가세요. 첫걸음을 떼는 일은 어렵습니다. 그러나 천천히 걸으면 멀리 갈 수 있습니다.

 

* 이 콘텐츠의 모든 저작권은 휴비스 공식 블로그에 있습니다.

댓글1

댓글쓰기 폼
찾으시는 스토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