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요즘, 다들 어렵다고 입을 모읍니다. 대개 무엇인가 잘 풀리지 않으면 이런 푸념을 늘어놓기 마련이지요. 가령 '너 때문에, 부모 때문에, 정부 때문에, 자식 때문에' 남 탓을 합니다. 언젠가 한 강사가 TV에 나와서 다소 강한(?) 메시지를 던진 적이 있습니다.

 

 “이젠 '때문에'를 '덕분에'로 바꾸세요!” 아마 여러분도 더러 들어 보셨을 겁니다. 결국 남 탓 하지 말고 내 탓으로 돌리라는 것이지요.

 

아인슈타인 박사에 대한 일화입니다. 아인슈타인 박사는 대학 졸업 후에 교사 자리를 얻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자신이 원하지 않았던 곳이지만 스위스 베른에 있는 특허청에서 4년간 관리직으로 일을 했다고 합니다. 그런데 흥미로운 일은 이 곳에서 상대성 이론을 완성했다는 것입니다. 이 상대성 이론은 현대과학사의 물줄기를 바뀌게 했습니다. 아인슈타인 박사의 경우를 보면 원하지 않은 일을 하는 여건 즉 '때문에'를 승화시켜 '덕분에'로 치환한 것입니다. 

 

미국의 한 조사 기관에서 세일즈맨의 성과에 대해 조사했습니다. 조사 결과에 의하면 세일즈맨 48%는 고객을 한번만 방문하고 포기했고, 25%의 세일즈맨은 두 번째 방문에서 포기했습니다. 그리고 15%의 세일즈맨은 세 번째 방문에서 포기했다는 것입니다. 여기서 세일즈맨 중 12%만이 온갖 장애와 갈등을 극복하고 지속적으로 방문해서 성과 목표를 달성했다고 합니다.  

 

언제가 도전을 앞두고 두려워하는 후배에게 이런 이야기를 한 적이 있습니다. “딱 1년만 미친 듯이 해봐라!” 이는 무엇을 시작하든지 최소 1년이란 시간동안 최선을 다해보라는 말이었습니다. 물론 실패도 있기 마련입니다. 그럴 때마다 제가 강조하는 성공법칙이 있습니다. '147+805 법칙'인데 이는 토머스 에디슨은 전구를 발명하기까지 147번을, 라이트 형제가 비행에 성공하기까지 805번을 실패했다는 데서 착안해 만든 겁니다.


성공하는 이들에겐 공통된 성향이 있습니다. 바로 대부분 사람들이 두려워하는 실패를 성공으로 가는 자산으로 삼는 것입니다. 그러니까 어느 한 분야에서 정상을 달리는 사람들은 독특한 성공DNA가 있는데 바로 이들은 포기를 모른다는 것입니다. 저는 이것을 '실패 예찬'이라고 말합니다.

 

예를 들면 농구 천재 ‘마이클 조던’은 고등학교 때 후보 선수였지요. 영국의 소설가 ‘존 크레’는 564권의 책을 출판하기 전에 753통의 거절을 받았습니다. ‘다이애나 로스’는 9집 앨범을 낼 때까지 히트곡이 없었습니다. ‘내 영혼의 닭고기 수프’의 저자 ‘재 캔 필드’는 출판사로부터 33번이나 퇴짜를 맞았습니다. ‘월트 디즈니’는 다섯 번이나 파산을 경험한 끝에 오늘날의 디즈니 랜드를 설립했습니다. ‘뿌리’의 저자 ‘알렉스 헤일리’는 원고를 들고 4년 동안 출판사를 찾아 다녔다고 합니다.
날개 없는 선풍기와 먼지 봉투 없는 진공청소기로 유명한 ‘제임스 다이슨’은 과거 장거리 달리기를 잘 했다고 합니다. 그가 밝힌 성공 비결입니다. “그건 내 체격조건이 좋아서가 아니다. 남이 보지 못한 투지와 확신에서 나온 것이다.”

 

아파트 상가에서 분식점을 하는 지인이 있었습니다. 사업을 시작하자 경기가 곤두박질치는 바람에 장사가 잘 안되었습니다. 이러 저리 궁리를 해도 딱히 해결 방안이 없었습니다. 그는 어느 날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서 빈 배달통을 스쿠터에 실고 “101동  다녀오겠습니다.” 라고 아파트를 한 바퀴 돌아 온 뒤 “101동 다녀왔습니다.” 라고 외쳐댔습니다. 몇날 몇일을 그러자 이 소리를 들은 까닭인지 주문이 서서히 들어오기 시작했습니다. 어려운 현실이지만 고민보다 적극적으로 홍보를 하는 행동을 선택한 것입니다.

 


여러분 앞에 성공으로 가는 문이 있습니다. 그 문을 열려면 열쇠 세 개가 필요합니다. 하나는 ‘꿈’ 입니다. 또 하나는 자신에 대한 ‘믿음’ 그리고 나머지 하나는 ‘불굴의 의지’ 입니다. 이것은 포기하지 않고 끝가지 물고 늘어지는 자세를 말합니다.

 

 

혹시 어렸을 때 바람개비를 돌린 적이 있으신지요? 바람개비는 바람이 불면 돌지만, 불지 않으면 돌지 않습니다. 이럴 때 여러분은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별다른 도리가 없습니다. 들고 달려야 합니다. 인생은 결코 평탄하게 쭉 뻗은 직선이 아닙니다. 울퉁불퉁하고 구불구불한 곡선이죠. 그곳을 가면서 해야할 일은 바로 올바른 선택이고 그것에 집중하는 겁니다. 물론 이것도 당신의 선택입니다.

 

 

* 이 콘텐츠의 모든 저작권은 휴비스 공식 블로그에 있습니다.

댓글0

댓글쓰기 폼
찾으시는 스토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