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휴비스는 태국에 상장된 세계적인 석유화학 소재 기업 인도라마 벤처스(Indorama Ventures, PCL)와 미국 내 합작법인 휴비스-인도라마 어드밴스드 머티리얼즈(Huvis Indorama Advanced Materials, LLC) 설립계약을 6 18일에 체결하였습니다지난 1월 체결한 합작법인 기본합의서를 바탕으로 최종 합의를 이룬 것입니다.

휴비스는 지난 4월 설립한 해외투자 전문 자회사인 휴비스글로벌을 통해 합작법인 지분 50%를 소유하며, 인도라마 벤처스는 화학소재 생산 및 판매를 담당하는 미국 자회사인 오리가 폴리머스(Auriga Polymers Inc.)를 통해 합작법인 지분 50%를 소유합니다.

 

휴비스는 6월 내 미국 합작법인 설립절차를 완료한 후 연간 총 6만톤 규모의 저융점 접착용 섬유(Low Melting Fiber, 이하 LMF) 최첨단 생산설비를 미국에 구축할 계획입니다. 합작법인의 생산설비는 세계 시장점유율 1 LMF 선도사인 휴비스의 제조기술력을 기반으로 갖춰지게 되며, 내년 하반기 완공 및 상업생산 시작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합작법인은 휴비스의 고객기반을 토대로 초기 미국 판매부터 시작하여 멕시코, 캐나다 등 북미지역으로 판매범위를 확대해 나갈 예정입니다.

 

합작 파트너 인도라마 벤처스는 폴리머, 섬유 등 각종 사업분야에서 글로벌 선도사들과의 조인트벤처 및 M&A등을 통해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연 매출 약 9조원의 글로벌 회사로 전세계 25개국 내 75개 공장을 보유한 폭넓은 글로벌 공급체인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합작법인에 원료 및 생산인프라를 경쟁력 있는 비용으로 제공하는 것은 물론, 글로벌 운영노하우 제공을 통해 합작법인이 최고수준의 원가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입니다.

 

▶ LMF 자세히 알아보러 홈페이지 가기


화학본드를 대체해 사용되는 접착용 섬유인 LMF는 주로 자동차 내외장재, 단열재, 필터 등 고부가가치 소재에 사용되며 미국 내 연간 약 8%의 견조한 성장이 지속되고 있습니다. 특히 자동차용 LMF 시장의 경우, 최근 트럼프 행정부의 수입산 자동차 관세 부과 검토로 인해 토요타, BMW 등 세계 완성차 업체들이 미국 현지공장 투자를 확대하는 등 북미 LMF 시장의 성장은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최근 21%로 인하된 미국 연방 법인세율 및 해외 투자기업유치를 위한 미국 주정부의 적극적 세제 혜택 등 최근 미국의 친기업 기조는 합작법인의 원가경쟁력 강화에 큰 힘을 실어줄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휴비스 신유동 대표이사는 “세계적인 기업인 인도라마 벤처스와 지난 수개월간 치열한 협상을 통해 양사의 윈-(Win-win) 관계를 이끌어낼 수 있는 합작법인 설립계약서를 최종 체결하였다. 이번 합작법인 설립을 통해 휴비스는 미국, 중국, 유럽 등 화학소재 핵심 수요시장에서 글로컬라이제이션(Glocalization)’ 사업모델로 전환하는 첫 단추를 잘 끼우게 되었다. 앞으로 인도라마와 LMF뿐 아니라 다른 화학소재 분야에서도 전략적 제휴를 빠르게 구축하여 글로벌 차별화 섬유시장에서의 리더십을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Glocalization : ‘세계화(globalization)’와 ‘현지화(localization)’를 조합한 말로 세계화와 현지화 전략을 동시에 진행하는 경영 기법, 글로벌 시장을 대상으로 경영 활동을 수행함과 동시에 현지의 문화, 고객 특성 및 욕구 등을 반영해 현지에 맞는 전략을 실행하는 것

 

* 이 콘텐츠의 모든 저작권은 휴비스 공식 블로그에 있습니다.

 

댓글0

댓글쓰기 폼
찾으시는 스토리가 없습니다.